부산시, 찾아가는 마을세무사제도 다복동 사업과 연계 추진

부산시는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마을세무사 제도를 더욱더 발전시키기 위해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다복동 사업과 연계 추진

부산시는 지난해 6월부터 영세사업자·취약계층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민들의 다양한 세금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부산시 세무사회와 공동으로 세무사들의 재능기부를 받아 마을세무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.

마을세무사 제도는 세무사 105명이 담당 동(洞)을 정하여 활동하고 있으며, 그 동안 지속적인 홍보 노력으로 지난해 1,661건의 상담실적을 올려 인지도와 이용률이 높아졌고, 한번 이용한 시민들이 다시 이용하는 등 세무사들의 적극적인 세무상담으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.

올해부터는 지난해 성공적으로 정착된 마을세무사 제도를 더욱더 발전시켜 마을세무사가 단순히 전화나 방문 등 찾아오는 시민에게 세무상담을 하는 것에 그치치 않고 상담 수요가 많은 장소나 상담을 받기 어려운 시민들을 직접 찾아가 세무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‘찾아가는 마을세무사’제도를 적극 시행 할 계획이다.

이에 따라 전통시장 등 서민들이 많이 찾는 장소에 일일 마을세무사 현장 상담소를 개설하고, 중소기업이 많이 입주한 산업단지 등을 방문하여 지방세 설명회를 개최 하는 등 시민들의 무료 세무상담 기회를 보다 넓혀갈 예정이다.

서병수 부산시장은 담당 세무사가 동(洞)별로 있는 것에 착안하여 ‘찾아가는 마을세무사 제도’를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다복동(다함께 행복한 동네) 사업과도 연계하여 더 많은 시민들에게 복지혜택이 돌아 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.

Leave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