개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8월 31까지 연장 지원

– 신고대상 700만 납세자 전체에 대해 지원키로 全지자체장 합의 –

□ 행정안전부(장관 진영)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5월 종합소득에 대한 개인지방소득세의 기한을 연장하여 납세자를 지원하기로 했다. ※ 제4차 비상경제회의(’20.4.8.) 방안 발표 관련
○ 종합소득에 대한 개인지방소득세 납세의무가 있는 자는 당초 6월 1일까지 신고·납부해야 하지만, 올해의 경우 6월 1일까지 신고만 하고 납부는 8월 31일까지 연장한다.
○ 다만, 신고기한과 관련해서는 특별재난지역은 1개월, 직접피해자는 3개월을 직권 또는 신청에 의해 연장되며, 그 외 피해를 입은 자에 대해서는 신청시 최대 3개월까지 연장된다.
– 신청은 5월 중 ARS* 전화 한 통으로 간편하게 할 수 있다.
* ARS 번호는 추후 확정시 별도 홍보

○ 이번 결정은 범정부차원의 신속하고 통일된 연장지원을 위해 국세청과 지원내용을 협의하면서, 全지자체장의 사전동의를 받아 추진되었다.
□ 한편, 5월 확정신고시 방문민원에 대한 신고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국세청과 협업하여 올해부터는 세무서 외에 전국 지자체에서도 국세와 지방세를 한 번에 신고 할 수 있다.

《지자체·세무서 합동 신고센터 이용 사례》

(~’19년) 세무서만 방문

⇒ (~’20년) 세무서 또는 시·군·구청 방문

▶ 그간 20km에 떨어진 세무서를 방문하여 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를 신고 해왔으나, 올해부터는 집 앞에 위치한 구청을 방문하여도 국세와 지방세를 한 번에 신고할 수 있다.

□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“이번 기한연장이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 주는 지원이 되었으면 좋겠다. 5월 신고시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국세청과 협력하여 내실있게 준비하겠다”고 밝혔다.

Leave Comment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